2016/01/27 01:32

최근 근황 (생존신고) 일기

집에서 굴러다니는 건 아니고 나름 알바도 하고 지내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날백수는 아닐 꺼에요. 아마도.
(그리고보니 일꺼리가 있다는 건 좋은 일이군요. 왠지 요새 무쓸모라는 말이 좀 많이 무서워진 터라, 사람들이 연락을 해주고, 카톡으로 하트...라도 쏴주고 그러면 왠지 기쁜 걸 보면 많이 외로운가 봅니다. 뭐, 그럴 시기지요. 춥잖아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림을 그리려고 했지만, 색연필화는 역시 폰 카메라로 스캔 뜨면 선이 다 죽어버리더라고요. 그렇다고 해서 평판 스캐너 켜서 수정하고 어쩌고 해도 결과값이 많이 변하지 않는다는 걸 다 년간의 경험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애초에 선만 따로 그리고 색은 다른 툴로 그리는 게 낫긴 하긴 한데, Painter 6.1 이후로 좋은 툴을 못 찾아서 아직 정착을 못하고 있습니다. 맥으로는 이제 페인터 6를 못 돌리더라고요. 에효)

이번에 도서관에서 청소년문학인가 하는 걸 빌렸는데, 둘 다 SF라서 취향은 어디 안 가는 구나 했습니다. '싱커'랑 듀나의 '아직은 신이 아니야'인가 인데, 아직 제대로 펼쳐보진 못했는데 짧으니까 하루 만에라도 다 읽겠거니 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싱커'는 뒤의 책 소개를 보니까 왠지 모르게 '어글리' 시리즈가 생각나는데 읽어보면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군요. 요 몇 년 간 읽은 SF 중에서 무릎을 탁 치게 만든 건 이토 케이카쿠의 '하모니'였는데, 끝까지 읽고나서 다시 처음부터 읽게 만들더군요. 그래서 '사자의 제국'을 읽어보려고 했는데 엔죠 토우가 분위기를 싹 바꿔놨다는 얘기를 듣고 어, 그러면 안되는데 하고 그냥 본인이 쓴 1장만이라도 볼까 어쩔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궁금하긴 하단 말이죠. 시간 나면 한 번 읽어볼까 하고 있습니다.

요새 킨들로 책을 사는 데 맛이 들려서 이것저것 사고 있는데 오늘은 나츠메 소세키의 전집을 200엔에 팔길래 우워~하고 질렀습니다. 언젠가 읽을 생각이었으니까요. 주요작품만 읽어도 한 10년 정도 걸릴지도 모르지만, 읽을 게 아무것도 없을 때 읽어볼까 하고 샀습니다. 

2015/09/15 10:32

요새 사는 이야기 일기

1. 잘 지내려고 노력중입니다
2. 3배쯤 바빠졌습니다
3. 채썰기 스킬이 조금 향상되었습니다
4. 여러가지로 고민은 많지만 평온한 나날이군요

요새 피곤해서 그런지 마스다 마리의 '지금 사랑을 하고 있어' (맞나!?) 읽다가도 뭐하러 그런 귀찮은 짓을 하는 거냐 하고 책을 덮고 있습니다. ...절래절래.

2015/09/15 10:27

비밀번호를 잊어서 방치중이었습니다 그 외의 것들

비밀번호 찾기를 하면 되지 않느냐는 말이 들릴 것 같지만, 그러면 '새 비밀번호'를 만들어야하는데 기억이 안 나더라구요. 끄응끄응.
아예 안 쓰던 걸로 만드려고 하니 그게 참.
의욕도 떨어지고.

그나마 오늘 떠올라서 포스팅합니다.
일단 이렇게 안부라도 남길 수 있게 되었으니 다행이네요.

2015/06/17 01:01

cp910을 산 지 1년, 80장 넘게 뽑고 나서 감상 책과 사진

아이폰에서 Airprint로 편하게 뽑을 수 있고, 모바일프린터 중 최대사이즈인 L사이즈(L판보다 약간 작은)가 뽑히는 캐논의 셀피 cp910을 작년 이맘때 산 기억이 납니다.

80장 넘도록 테스트하고 있는 게 문제지만.
역시나 그냥 사진은 인화 사이트에 맡기는 게 낫습니다. 그리고 최근엔 귀찮아져서 포토북으로 2년치 정리하고 말이죠.

오히려 스티커 사진처럼 조그맣게 뽑아서 일기 정리할 때 쓰고 나눠줄 사진 뽑아서 주고 그럴 용도로 사긴 했는데, 정작 문제가... cp910은 스마트폰에서 레이아웃 인쇄가 안 된다는 거였죠.
그렇다고 sd카드에 넣어서 폰 사진 레이아웃 인쇄해봐야지 했더니 아예 사진을 인식 안 하지 않나... 그렇다고 맥 켜서 앱 깔고 뽑고 하기도 귀찮고. (사진은 어차피 폰에 다 있는데)

그래서 계속 테스트하다가 PrimePrint라는 앱도 깔아봤지만 2.99달러가 아까워서 뒤지다가 발견했습니다.
정말 원하는 '사진 여러장을 한 장에 밀어넣고 프린트만 할 수 있게 해주는 앱'을.

http://album-tukurou.com/waruphoto/
...특수문자 찾아넣기 귀찮아서 그냥 링크만 답니다.
일본어지만 ...그림으로 설명 다 되어 있는데다 메뉴가 ...거의 없다시피해서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사진 골라서 분할배치해서 다시 저장만 해주는데 바로 프린트할 수 있게 해주면 좋을텐데 그건 또 아닌 게 아쉽지만. 무료인데다 필요한 기능은 있어서 좋아라 써보고 있습니다.

2015/05/06 15:36

타가토스에 대해서 먹는이야기

제가 보기엔 당뇨병 환자들에게는 꿈 같은 감미료입니다. 설탕이랑 비교해서 맛 차이도 거의 없고 GI지수도 3(!!!! 설탕이 100)에다가 칼로리도 낮아요. 게다가 요리에 넣어도 되고 음료수에 넣어먹어도 됩니다. 아스파탐처럼 미끄덩거리는 뒷맛도 없고.

전 CJ 걸 먹고 있으므로 타가토스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얘기는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해주시고.

당뇨 가족력이 고혈압과 더불어 직계부터 방계까지 골고루 퍼져 있는 관계로 신경을 안 쓰고 살 수 없어서 이런 감미료에 대해선 꽤나 관심이 많은데, 일단 현재 시판되는 것 중 최적 솔루션이 이 타가토스 같더군요.

집에서 하는 단 맛 나는 요리는 타가토스/비정제 코코넛 슈거/올리고당/조청 등을 씁니다. 집에 백설탕이 없어요. 시판 소스에 들어간 거 빼곤. 요리 스킬이 늘면 시판 소스에 의존하는 비율이 줄어들텐데 이건 앞으로의 과제고, 일단 단 맛을 강화하고 싶을 때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니까요.

전에 CJ에서 타가토스 이름 그대로 팔 때는 그냥 샀는데, 어느 새 구하기 힘들어져서 어쩌지 하다가 아이허브에서 cj oem의 타가토스를 샀죠. 하지만 여기도 어느새 끊기고 찾아보다가 CJ에서 예전보다 훨씬 싸게 타가토스를 다른 이름으로 팔고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화인스위트 플러스


예전에 180g에 15000원쯤 할 때 버럭 화냈지만 이 가격은 괜찮습니다. 350g인가에 6000원 정도니까요. (맞나? 용량이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가끔 검색어로 걸려나오길래 도움 되시라고 올려봅니다. 전에 벨기에산도 사보려고 했는데 그건 타가토스 100%가 아니더군요.

2015/01/28 02:15

타가토스, 아가베시럽, 코코넛 슈거, cane sugar 등 먹는이야기

아이허브를 뚫은 뒤로, 흰설탕 대체용품으로 아스파탐이니, 스테비아니 하는 감미료를 제외하고 (아스파탐은 뒷맛이 미끄덩한 게 영, 스테비아도 마찬가지로 좀...) 다른 걸 찾고 있습니다.

지금 제일 맘에 드는 건 타가토스랑 아가베시럽.
타가토스는 CJ제를 먹고 있는데 제일 맛이 무난해서 좋아합니다. 가족력이 있어서 당뇨 조심해야 하기도 해서 자일로스 설탕이랑 섞어서 요리에 쓰고 있습니다. 아가베시럽은 그냥 Wholesome 거 코스트코에서 싸게 팔길래 그걸로 쓰고 있는데 시럽이라 커피나 음료, 요거트에 넣을 때 냉장고에서 바로 꺼내서 부어도 잘 흐르는 게 좋아서 중용하고 있습니다. 요리용 올리고당이랑 조청은 상온보관인데도 텍스쳐가 너무 뻑뻑해서(...).

나머지는 다른 것도 먹어볼까 해서 테스트용으로 샀는데, 안 줄고 있습니다. 안 써서 그렇긴 했지만.

소위 앵무새 설탕으로 불리는 라 빠르쉐가 cane sugar일텐데 박스 살짝 너덜한 걸 30% DC 할 때 들고 와서 야금야금 먹었는데 이제 한 덩이 남았더군요. 나중에는 그냥 crystalize던가 약간 성글게 결정화된 cane sugar를 사볼까 고려중입니다. 홀짝홀짝 마시긴 하지만 덩어리가 너무 커서 나중엔 설탕물을 들이키는 효과가 나서 말이죠.

그리고 코코넛 슈거. 한 번 파운드 케익 만들 때 써봤는데 ...뭐가 다른 지 모르겠더군요. 카라멜향이 난다니 커피에 타 먹어봐야하나. 아직까진 뭐가 좋은 지 잘 모르겠더군요.

번외로 오키나와 흑당을 2010년엔가 산 적 있는데 사탕처럼 개별포장인데 사탕처럼 먹을 수도 없고 너무 안 녹아서 포기하고 있다가 저번에 흑당을 렌지에 돌리면 결정이 잘 부스러지니 빻아서 쓰라(...)는 모 블로그 글을 읽고 해봤더니 오오~, 되긴 되거군요. 그 뒤에 더 양 많이 넣고 2배로 렌지에 돌렸다가 봉지째로 녹아서 렌지 청소를 대대적으로 하고 아까운 흑당만 버려서 속쓰렸던 일이 있지만 넘어가도록 하고. 그리고보니 흑당도 사탕수수 설탕이군요. 흠흠. 풍미는 좋지만 너무 비싸서, 아마 다시는 안 살지도요. 현지 가지 않는 한은.

나중에 또 다른 재미있는 걸 찾게 되면 또 홀딱 반할지도 모르지만 일단은 비정제 cane sugar와 raw honey 쪽을 찾아서 먹어볼 생각입니다. 차에 넣어 마시면 맛나다던데, 두근두근. 기대되네요.

2015/01/16 13:54

아이허브 구매기 (2015/01) 먹는이야기

계산을 해보니 1년에 3~4번 (분기마다 한 번씩 정도) 주문하는 거 같더군요. 무료배송이나 할인 이벤트 나올 때만 하니까 금액이나 양 자체는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꾸준히 사게 되긴 합니다.

이번에 주문한 건,

1. Rainbow Light, Vitamin D3 Sunny Gummies, Tangy Orange, 400 IU, 60 Gummies ($4.61)
귤젤리에 이어 비타민 D 젤리를 샀습니다. 맛이 크게 다르진 않네요. 모양은 다르지만. 유통기한 임박으로 40% 세일 하길래 득템했네 하고 낼름 카트에 집어넣었습니다.
* 유통기한은 올해 4월까지네요.

2. Rainbow Light, Gummy Vitamin C Slices, Tangy Orange Flavor, 90 Gummies ($6.09)
유명한 귤젤리. 다 먹어서 다시 샀습니다.

3. Almondina, The Original Almond Biscuits, 4 oz (113 g) ($3.49)
아몬드와 건포도가 들어간 비스코티. 비싸긴 하지만 맛나네요. 이틀만에 다 먹었습니다.

4. Kettle Foods, Potato Chips, Honey Dijon, 5 oz (142 g) ($2.72)
허니디종머스터드맛 감자칩. 두툼하네요. 짭잘하고. 술안주....로 딱이겠지만 지금은 못 먹으니 맥콜이라도 같이 마셔야겠어요.

5. Now Foods, Essential Oils, Peppermint, 1 fl oz (30 ml) ($6.11)
페퍼민트 오일. 아직 안 써봤는데 피로와 근육 완화에 좋아서 샀는데 디퓨저에 넣고 써도 괜찮겠죠.

6. 비누들
Shea Moisture, Three Butters Utility Soap, Cleansing Bar, 5 oz (141 g) ($3.84)
바디클린저의 미끄덩한 느낌이 싫어서 샀는데 아직 안 써봤습니다. 용량 대비 가격이 괜찮아서 마음에는 드는데 실제로는 어떨지.

J.R. Liggett's, Old-Fashioned Bar Shampoo, Herbal Formula, 3.5 oz (99 g) ($4.55)
샴푸바. 러쉬가 너무 비싸서 이거 샀습니다. original 사서 써봤는데 감고나면 너무 머리가 뻣뻣해져서 컨디셔너나 에센스 따로 발라주곤 하는데 이번엔 어떨지. 한달 반은 넘게 가긴 하지만 너무 잘 녹는 거 같아서 두 세 조각으로 잘라서 써볼까 고려중입니다.

7. Panda Licorice, The Jelly Bean Planet, Gourmet Jelly Beans, 30 Amazing Flavors, 3.5 oz (100 g) ($2.29)
....licorice맛이 뭐였더라 했더니 '노인의 전쟁'에서도 나온 '사람들이 싫어해서 따로 담아둔 감초맛 젤리빈'이 바로 이 맛이군요. 음음. 호불호가 갈리는 맛이긴 하지만 싫지는 않네요. 이게 뭐야~ 싶긴 하지만.

그 외에도 chocolove의 프레첼 밀크 초콜릿이라던가 세일하는 칫솔 등을 사긴 했지만 굳이 따로 언급할 필요성을 못 느껴서 생략합니다.

써보고 다시 포스팅할까 싶은 것도 없진 않지만 일단 패스.

2015/01/16 04:18

원더풀데이즈 극장판과 화산고 일본 더빙판의 짤막한 감상 그 외의 것들

북오프 온라인에서 잠복해있다가 드디어 '원더풀데이즈' 일본판을 샀습니다에서 트랙백합니다.

아이폰에서 사진을 올릴 방도를 찾다찾다 못 찾아서 이제야 올리게 되었습니다. (우어. 이글루스는 모바일에서 사진 업로드를 할 수 있게 언제 만들어줄 건지)

원더풀데이즈는 끝까지 다 보고 일본판 예고편까지 다 봤습니다.

화산고는 자...자막이... 더빙이랑 너무 다른 데다가 20분 보고 나니 졸려와서 더 이상 보는 걸 포기했습니다. 다음 번에 볼 땐 자막을 끄던가 해야겠어요. 감상을 방해하니, 원.


원더풀데이즈 극장판 DVD 표지입니다. bookoff online에서 498엔에 샀습니다.
배급이 가이낙스. 주인공 성우가 비밥의 그 남주인공을 맡은 야마데라입니다. 그것만으로 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샀는데, 역시나 6천엔 넘는 걸 배송비 제외하고 500엔에 구하다니 감개무량할 따름입니다.
우리나라판 더빙이 정말정말정말 맘에 안 들어서 끔찍해하던 차에 으리으리한 성우진으로 꾸려진 일본판 소식을 들었을 때 얼마나 보고 싶던지.

....확실히 차이가 나더군요.
진짜 달라요. 여주인공 성우는 조금 이미지가 다르긴 하지만 납득할 만한 퀄리티고. 정말 수하랑 수하의 라이벌로 나오는 은발머리(이름이 뭐였지;;) 성우가 정말 좋았어요!
하아~, 정말 전문 성우가 아니라 책 읽는 배우 캐스팅하는 게 얼마나 작품에 독이 되는지 확실하게 느꼈습니다. 어른의 사정이 있긴 하겠지만 하아~.


화산고 일본판 DVD 표지입니다. bookoff online에서 무려 298엔에 건졌습니다. 가격이 가격인지라 렌탈판일지도 몰라 각오하고 있었는데 멀쩡한 판매용 DVD라서 놀랬습니다. 나중에 블루레이까지 나왔다던데 재고도 없고 만 원 이상 주기도 싫고 해서 그냥 DVD 샀습니다. (나오는 배우 중에 좋아하는 배우가 없어서...)

성우진이 좋긴 한데 ...원래 배우들도 나쁘진 않아서 (애정이 없어서 그런가. 기대치가 낮음;) 오옷!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다만 주인공 성우가 약간 갭이 있어서 당황했네요. 좀 더 개구장이 톤이 되어나서 이렇게 가벼운 캐릭터였던가 하고 어리둥절했습니다.

언제 제대로 볼 지 모르지만, 싸게 사서 다행이라 생각했습니다.

2014/12/08 10:02

난생처음 수정과 만든 이야기 먹는이야기


2014/12/02 23:25

북오프 온라인에서 잠복해있다가 드디어 '원더풀데이즈' 일본판을 샀습니다 그 외의 것들

우앙. 저번에 한 번 480엔 정도에 뜬 걸 누군가가 집어가서 놓쳐버리고 세 달 정도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제 재고 떴다고 메일이 와서 얼른 카트에 담았습니다. 기왕 하는 김에 1500엔 이상 사서 일본 국내 무료 배송으로 (배송대행은 그냥 몰테일 씁니다. 다른 데 뚫기 귀찮아서리) 만들려고 '화산고' DVD (일본 더빙판. 무려 세키 토모카즈와 하야시바라 메구미가...)를 298엔에 지르고, 이것저것 넣다보니 어느새 3000엔이 넘어버렸네요. 

원더풀데이즈 일본판은 한 10년 전부터 구하던 건데 어떻게 이렇게 구하게 되었는데, 아마 다음 주에나 받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무거운 책들이 많아서 (사진집이라던가, 대형본이라던가) 배만큼 배꼽이 크긴 하지만 어차피 북오프 아니면 못 구하는 걸요.
(아마존 셀러들도 가끔 더 싸게 올려놓긴 하지만 배송비 때문에 더 스트레스 받아서;)

그래서 룰루랄라 춤을 추고 있습니다. 한밤중이라 발은 살포시....

*이번에 나가사키 카스테라를 공정 상 짤린 끝부분을 싸게 파는 라쿠텐 샵이 있어서 그거랑 같이 넣었더니, 워낙에 인기가 많은데다가 요새 세일을 해서 (아니, 왜 싸게 팔면서 거기서 더 세일을 하는 건지. 아무튼 간에 1kg에 2800엔쯤 합니다. 무료배송이고. 홍대에 있는 kiseki에서 300g짜리를 15000원 정도에 파니까 뭐, 배송비가 들어도 더 싸드라고요. 게다가 이건 진짜 산지직송.)

원없이 카스테라를 먹어보자는 일념하에 질렀는데, 북오프에서 지르고 여기서도 지르고 배송비 붙고 합배송비(3달러) 붙고 하니까 총계가 12만원 가까이 나와서 히에에엑~ 하고 놀랬는데, 새책 사는 것보단 싼 데다 우리나라에서는 구할 수도 없으니 어쩔 수 없는 일이라 그냥 사는 거죠. 에효효.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