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11:52

오늘의 작은 사치 먹는이야기

완연한 가을이 되었네요. 아침에 일어나서 날씨 앱이 11도 + 비 라고 찍는 거 보고 더헉 했습니다.
집 안은 여전히 24도 습도 58% 였는데 어쩐지 바닥이 차더라니.

그래서 간만에 커피를 뜨겁게 마셔봤습니다.
어제까지는 편의점 냉장커피 매대를 기웃기웃했는데…….

우유 200cc 남짓
맥심 트리프레소 두 스푼
마스코바도 설탕 크게 두 스푼
그리고 렌지 1분30초
물 끓일 필요도 없고 그냥 꺼내서 바로 마실 수 있는 카페라떼가 완성됩니다.

- 일본 맥심의 트리프레소는 에스프레소 원두를 3배 농축해서 동결건조했다나 하는 인스턴트 커피라서 우유에 넣어도 꿋꿋하게 자기 주장을 합니다. 이마트에서 작년에 4000원에 떨이하던 걸 두 개 업어와서 잘 먹고 있네요. 유통기한은 내년 이맘때까집니다. (인스턴트 블랙 커피니까요)
- 마스코바도 설탕은 아름다운가게에서 파우치 하나에 2500원에 팝니다. 사탕수수로 만든 비정제 설탕인데, 커피에 넣으면 카라멜 향이 돌아요!
- 우유는 부산우유 PB제품이라 뭐, 900cc에 1600원쯤 하는 1A등급 원유고요.

……이중에서 우유가 소비단위가격으로는 제일 비싸지만 다 합쳐도 500~600원 정도?, 맛이 너무 좋아서 이 레시피로 먹고 나서 커피 사마시는 일이 많이 줄었어요.

이거 다 먹으면 질려서 도로 카누 라떼로 갈지도 모르겠지만 이번 가을-겨울은 따끈하게 보낼 수 있겠네요.

P.S. 덤으로 밀크티 레시피는, 밀크팬(물과 우유만 끓이는 편수미니팬을 만원 주고 샀죠)에 우유 1인당 200cc급으로 넣고 트와이닝 레이디 그레이 홍차를 세 스푼 넣고 마스코바도 설탕을 세 스푼 넣어서 끓여서 보글보글할 때쯤 꺼서 마시면 맛난 밀크티 2인분 완성입니다. 전 밤에도 마시려고 레이디 그레이 디카페인 티백을 샀어요. (20개 4500원 정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