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8 16:58

뱀부 슬레이트를 사고 나서 보름 정도 써봤는데 나름 괜찮네요 문구광의 일상

초반에는 텍스트 인식(한글)이 잘 안 되어서 이거 못 쓰겠네 했는데, 이제는 인식하는 속도도 빨라지고 오류 뜨는 것도 줄어들어서 열심히 쓰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번들로 나온 40장 짜리 노트패드 거의 다 쓰고 나서, 혹시나 하는 생각에 MUJI의 상질지 노트패드(80매짜리를 야금야금 써서 한 다섯 장 썼나 싶었던)를 꺼내서 집어넣었는데, 테스트하려고 넣었는데 너무 제일 밑에 있는 종이가 두꺼워서 안 빠지는 바람에 그냥 다 쓰고 빼자는 생각에 열심히 썼더니, 오오, 이제 5페이지 남았어요.

집에 쟁여두었던 A5 종이들을
탈탈 털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생긴 터라
너무너무 행복해요.
(우앙)

그림도 그리고 낙서도 하고 일도 하고 이것저것 다 하고 있는데 정작 잉크스페이스 앱에 폴더나 일괄 관리 기능이 없어서 나중에 어떻게 정리해야 하나 한탄하고 있습니다. 음, 그런데 A4 사이즈가 궁금해지긴 하네요. A5보다 광활해서 그림 그리기는 훨씬 편하다고 하는데 애초에 그 사이즈로 그림을 그린 적이 있어야지……. A5로 계속 쓰다보니 그 사이즈는 감이 안 오네요.

일단 이거 몇 달 잘 써보고 나서 고민하려고요.
그리고보니 아이패드가 새로 나왔네요. 음음음, 그리고보니 이제까지 쓰고 있던 아이패드가 OS 업그레이드가 안 될 정도로 낡아서 어쩌나 하고 있었는데 꽤나 적절한 타이밍이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