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15:40

a5 노트패드(리갈패드) 몇 개를 좀 써 봤습니다. 문구광의 일상

집에 있는 므네시오네 노트패드도 썼고, 로디아도 한 번 써봤고, 그렇다고 와컴 뱀부슬레이트 전용 노트패드는 사기 아깝고 해서 근처 문구점 가서 몇 개 사서 한 달 정도 써봤습니다.



옥스포드, 펜피아 3종, 양지 것.
다 가격 동일하게 1000원씩입니다. 옥스포드는 세트로 사면 더 싸지만 일단 보류했고.

옥스포드의 노란색 리갈패드는 유명하고, 무난한 품질이었고, 펜피아는 노랑, 하양, 그리고 프리미엄 다 써봤는데, 다시는 안 사기로 했습니다. 뱀부 슬레이트의 부속 볼펜으로 쓰니 필기감까지 들먹일 건 아니지만 절취선 뜯기가 제일 안 좋았습니다. 그리고 양지 s-노트는 역시 다이어리 썼을 때 퍼포레이션용 타공 퀄리티 보고 오옷 했지만 역시 s-노트 쪽이 제일 깔끔하게 떨어져서 좋더군요. 종이질도 좋고. 그래서 이번 주에 세 개 사왔습니다. 아마 이번달 안이 다 떨어지겠지만요.

결론은 그래서 그렇게 안 비싸면 메이커제로 사자 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와컴 거 좋다는 건 아니고요. 거긴 몰스킨 따라가나 뭐 그리 비싼지 모르겠습니다. 3개 세트에 12000원인가?? 종이질이 엄청 좋은 것도 아니면서. 도트가 정밀도 향상이라도 해주는 지는 모르겠지만 일반 유저 입장에서는 입이 떡 벌어지는 가격이에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