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원짜리 다이소 만년필을 사왔습니다 문구광의 일상

집 근처에는 올리브랑 또 뭐더라 잘 안 끌리는 칙칙한 색이 있길래 올리브를 샀습니다. 집에 모나미 올리카의 올리브색 카트리지가 있어서 맞으려나 싶었거든요. (사이즈가 너무 틀려서 일단 보류했지만)

그런데 사고 나서 찾아보니 회색도 있고 흰색도 있네요. (흰색, 이쁘네요. 다른 매장에 들려봐야지.)

컨버터가 있길래 세일러 병잉크를 꽂으려고 했더니, 와우~, 억만년만에 열었다고 곰팡이 파티가(;).아까워하면서 10년 전에 산(……) 잉크를 버렸습니다. 새로 사면 되죠. 사고 싶었는데 잘 됐네요(?).
다른 세일러 잉크도 다 열어보고 싶었는데 다이소 만년필 써보고 싶은 마음에 카트리지를 찾아 헤매다가 모나미 만년필 카트리지를 꽂았는데 안 꽂히고 헛도네요. 이미 카트리지에 구멍은 났는데. 아, 아까워라 하면서 버렸습니다. 이 카트리지는 국제 규격이라는데 왜 맞는 만년필이 집에 없는 걸까요. 프레피도, 프레라도, 라미 사파리도 있는데. (심지어 플래티넘 데스크펜도) 보니까 몽블랑이랑은 사이즈가 비슷하더군요. 하지만 집에 몽블랑은 없는데. 음음.

카트리지 4사 걸 비교하다가 혹시나 해서 라미 제 카트리지를 꺼내서 꽂았습니다.

맞네요. 역시 비슷해보이더니만.
잘 나옵니다. F보다 EF가 펜촉이 멋없어보여서 그렇지 잘 써지네요.

사진은 나중에.
찍은 줄 알았더니 없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